전체 메뉴 보기

불기둥의 목자

조회 수 15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크로스비(Fanny J.Crosby)라는 여자는 앞 못보는 소경으로 9,000여편에 달하는 찬송시를 쓴 사람입니다.
"나의 갈길 다가도록..." "예수를 나의 구주삼고..."등 은혜로운 찬송시를 많이 쓴 사람으로서 식모의 불찰로 소경이 되었으나 어려서 할머니가 들려주는 성경이야기를 듣고 영의 눈이 열려서 기도하는 중에 신령한 노래를 많이 썼습니다.
그는 아홉 살때 기도하기를 "만약에 하나님이 나에게 시력을 허락해 주신다 해도 나는 안 받으렵니다.
하늘나라에 가면 밝은 눈을 주실 터인데, 세상에서 더럽혀지지 않은 깨끗한 눈으로 우리 주님의 얼굴을 보렵니다." 그리고 그녀는 말하기를 "나는 내 눈을 멀게 한 그 사람을 만난다면 나는 그에게 한없는 감사를 드리겠다"고 했습니다. 참으로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을 받은 사람은 불평, 원망 대신에 감사와 자족의 생활을 하게 됩니다. 어떤 처지에서든지.

전체 메뉴 보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