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보기

불기둥의 목자

조회 수 36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다윈(Charles R. Darwin)의 학설처럼 원숭이가 진화해서 사람이 되었다면, 지금도 어느 산속이나 정글에서 원숭이가 사람으로 진화 되는 과정에 있는 것을 볼 수 있어야 하는데, 역사상 그것을 본 일이 없다. 왜 500만 년 전에만 진화하고, 지금은 안 되겠는가? 올챙이는 지금도 개구리가 되어 육지로 기어 나오는 것을 볼 수 있지 않은가? 무신론자들이, 연결고리가 되는 유인원이라고, 시카고(Chicago)를 비롯한 몇 곳에서 진화의 증거물이라고 떠들어 댔으나, 연구결과 사람 뼈, 원숭이 뼈, 고릴라 뼈들로 갖다 맞춰놓은 것이 드러났다. 또 미국에서 밀러(Miller)라는 사람이 아미노산에 전기를 가했더니 얼마 후 생명체가 발생했다고 떠들어댔으나 결국, 밀러가 디자인(design)한 허위임이 드러났다. 이것이 “밀러실험”이라는 것인데 케네디(John F. Kennedy) 대통령은, 이 허위학설이 참 인줄 알고 그 후, 모든 학교에서 예배(Chapel)를 드리지 못하게 했으나 자신도 일찍이 암살되고 말았다.


모든 생물을 삼(三)차원으로 구분한다면, 식물(Plant)은 살긴 살았으나 몸(body)만 있고, 모든 동물(animal)은 몸과 혼(soul)이 있고, 사람은 몸과 혼(정신)과 영(spirit)이 있다. 데살로니가전서 5장 23절에 “평강의 하나님이 친히 너희로 온전히 거룩하게 하시고 또 너희 온 영(푸뉴마)과 혼(푸슈케)과 몸(쏘마)이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강림하실 때에 흠 없게 보전되기를 원하노라”라고 성경은 말씀하고 있다.


계란이 껍질과 흰자와 노른자, 세 부분으로 나누어지는 것과 같다. 창세기에 모든 동물을 “그 종류대로” 지었다고 했다. 개가 원숭이가 될 수 없고 원숭이가 사람이 될 수 없다. 원숭이가 기도하거나 하나님께 예배드리는 것을 보았는가? 원숭이는 영이 없기 때문에, 그것이 불가능하다. 그러나 사람은 아무리 벌거벗고 사는 미개인이라도 하나님을 찾고, 잘못된 기도라도 기도를 한다. 사람은 영적인(Spiritual being) 존재이기 때문이다. 전도서 3장 11절에 “또 사람에게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을 주셨느니라”라고 말씀하신대로, 사람은 영원을 사모하고 내세를 사모하는 본능을 갖고 있다. 본능이 있다는 것은 본능을 충족시킬 대상이 있기 때문이다. 갓 부화한 오리 새끼와 병아리를 물가에 갖다 놓으면, 병아리는 물을 봐도 관심이 없는데, 오리 새끼는 물을 보자마자 얼른 물에 들어가 좋다고 헤엄을 친다. 왜냐하면, 헤엄치는 본능을 갖고 태어났기 때문이다.
 


전체 메뉴 보기

TOP